차의과학대학교, 국내 최초 ‘메디컬필라테스’ 전공 신설 - 에코필라테스&자이로토닉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한국 최초로 통합의학석사학위 과정인 ‘메디컬필라테스’ 전공을 신설한 차의과학대학교가 신입생을 모집한다.

 

 

‘메디컬필라테스’ 전공은 필라테스 강사, 피트니스 강사, 물리치료사, 무용, 체육 관련 분야 전공자들이 메디컬 분야의 전문적인 지식도 갖추게 함으로써 운동치료사로서의 역량을 높이기 위한 과정이다.

필라테스와 의학 분야를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결합시킴으로써 앞으로 기존 교육과는 차별화된 필라테스 전문가가 양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를 위해 차의과학대학교는 기능해부학, 신경학, 근골격 진단평가 등 의학적인 이론을 통해 필라테스의 메디컬 응용을 극대화 하는 커리큘럼과 최고의 교수진을 꾸렸다.

차의과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이 필라테스와 의학을 접목한 ‘메디컬필라테스’ 전공을 국내 최초로 신설해 건강산업을 선도하는 필라테스 전문가를 양성한다. (사진은 윤숙향 교수가 ‘필라여신’으로 알려진 양정원에게 티칭하고 있는 모습)

특히, 메디컬필라테스 전공주임교수로는 한국 최초로 폴스타필라테스 자격증을 취득한 윤숙향 교수가 맡았다.

윤 교수는 필라테스계의 입지적인 전문가로 그간 축적된 연구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2004년 사단법인 국제필라테스교육협회를 설립해 수많은 전문가들을 배출해 왔다.

윤 교수는 “이번 메디컬필라테스 전공은 기존의 필라테스를 넘어 의학과 접목한 획기적인 전문 교육이다”며 “앞으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석사학위 교육을 통해 100세 시대 건강산업을 선도하는 명실공히 최고의 필라테스 전문가가 양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국내 최초로 개설된 이번 메디컬필라테스 전공 과정은 오는 17일까지 접수한다.

접수는 인터넷(jinhakapply.com) 접수만 가능하며 관련 서류 제출은 오는 20일 오후 5시까지다.

지원자격은 통합의학전공 국내․외 대학 학사학위 취득자(2018년 2월까지 학사학위 취득이 가능한 자)로서 국내․외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 면허증 소지자 또는 그 외 전공 4년제 대학 학사학위 취득자 등이다.

그 외 자세한 내용은 차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통합의학대학원 행정팀(031-881-7072, 7074)에서 자세히 안내 받을 수 있다.

원문보기 : http://www.hg-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63010

 

error: